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25주간 수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25주간 수요일

 

“저의 하느님, 너무나 부끄럽고 수치스러워서, 저의 하느님, 당신께 제 얼굴을 들 수가 없습니다.” (에즈9,6)

 

 

하느님,

저의 하느님.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살다가

어느 날, 문득

 

하느님을 알고

저를 보던 날,

너무나 부끄럽고 수치스러워서

 

당신 앞에

제 얼굴을 들 수도 없었던 날,

 

그 날이 바로

제가 당신의 얼굴을 

아주 가까이에서 

뵈었던 날이었군요.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