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26주간 금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26주간 금요일

 

“주 우리 하느님께는 의로움이 있지만, 우리 얼굴에는 오늘 이처럼 부끄러움이 있을 뿐입니다.” (바룩1,15)

 

 

하느님의 의로움 앞에

무릎을 꿇고 

 

양 손에는

부끄러움을 가득 안은 채,

그리스도의 길을 

조용히 걸어간

아씨시의 성 프란치스코.

 

그는 

하느님 앞에

지극히 겸손하였으므로

 

그가

낮게 엎드릴수록

하느님의 온갖 피조물들도

몸을 낮추며 기꺼이

그의 형제자매가 되어 주었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