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27주간 수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27주간 수요일

 

“제발 저의 목숨을 거두어 주십시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것이 낫겠습니다.”(요나4,3)

 

 

어느 날,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편이 낫다고

 

부디 이 목숨을 

거두어가시라고 

하느님께 부르짖게 될 때,

 

귀가 열리고

주님의 말씀이

들리기 시작한다네.

 

그때 비로소 우리는

하늘을 향해

분노하는 이들에게

참된 길을 가르쳐주시는

주님의 자비에 

눈을 뜨게 된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