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33주간 화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33주간 화요일

 

“내가 지금은 인간의 벌을 피할 수 있다 하더라도, 살아서나 죽어서나 전능하신 분의 손길은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2마카 6,26)

 

 

전능하신 분의 손길이

일생 동안

우리를 따라다니며

우리의 삶을 간섭하신다네.

 

인간의 벌은

어느 집 처마 밑에서

소낙비를 피하듯

비껴갈 수 있지만

 

주님의 손길은

어느 누구에게나 닿아있어

감히 어느 누구도

그 분의 손길을

피해갈 수 없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