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2주간 목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2주간 목요일

 

“그분께서 많은 사람의 병을 고쳐주셨으므로, 병고에 시달리는 이들은 누구나 그분에게 손을 대려고 밀려들었기 때문이다.”

(마르3,10)

 

 

그분께서

사람들의 병을 

고쳐주시는 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

 

병고에 시달리던 이들이

그분께 손을 대려고

달려들었듯이

 

우리도

우리의 병고를 들고

그분께로 

달려가야 옳을 터인데

 

우리는 어찌하여

우리의 병고를 매고

 

그분이 아닌 

다른 곳을 향해

가는 것일까.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