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설

김혜선

 

“너희는 허리에 띠를 매고 등불을 켜 놓고 있어라.” (루카 12,35)

 

 

너희는

인내의 띠를 

허리에 동여매고

 

한 손에는

복음의 등불을 켜 놓고 있어라.

 

등불이 

꺼지지 않도록

 

선행의 기름을 

끊임없이 부어가며

 

저 맨발의 겨울나무들처럼

꽁꽁 언 빈손을 

하늘을 향해 들고 있어라.

 

내가 너희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