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5주간 토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5주간 토요일

 

“사람들은 배불리 먹었다.” (마르8,8)

 

주님의 곁에 있으면

누구든 배가 불렀네.

 

먹지 않아도 

배가 부르고

마시지 않아도

결코 목마르지 않은

신앙의 신비.

 

사람들이

고난 가운데에서도

굳이 십자가를 바라보는 이유는

 

십자가를 바라보고 있으면

아파도 아프지 않고

슬퍼도 슬프지 않고

살고 싶지 않다가도

살고 싶어지는

신비를 보기 때문이라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