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6주간 화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6주간 화요일

 

“너희는 어찌하여 빵이 없다고 수군거리느냐?”(마르8,17)

 

 

우리 눈에는

빵이 보이지 않아서

우리는

빵이 없습니다.

 

우리가 아무리 

빵을 찾으려 애써도 

도무지 찾을 수 없어서

우리에게는

빵이 없습니다.

 

부디 우리가

세상 어디에서도 볼 수 있는

참된 빵을 찾게 하시어

 

생애 단 한 번이라도

그 빵의 깊은 풍미를 

맛보게 하소서.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