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6주간 수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6주간 수요일

 

“무엇이 보이느냐?” (마르8,23)

 

 

우리가

영의 눈을 뜨게 되면

 

우리 눈에 보이는 것들은

예전에 

우리가 보았던 것들이 아니리.

 

그러니 우리는

여태껏 

우리가 보았던 것들은

깨끗이 잊어버리고

 

주님의 눈으로

가깝고도 먼 세상을

새롭게

들여다보아야 하리.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