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11주간 목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11주간 목요일

 

“너희 아버지께서는 너희가 청하기도 전에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계신다.” (마태6,8)

 

 

우리가 아버지께 청하는 것들이

진정 우리에게

유익한 일들이라면

 

우리는 마냥

청하고 또 청하는 것이

마땅하리.

 

그러나 

우리가 청하는 것이 

진정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것인지

오히려 독이 되는 것인지를

잘 알지 못하기에

 

청하기 전에 먼저

우리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훤히 알고 계시는 주님께

맡겨드려야 한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