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12주간 목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12주간 목요일

 

“주님, 제 형제가 저에게 죄를 지으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마태18,210)

 

 

용서는

신의 영역이라네.

 

그리하여 

우리의 용서란

하느님의 사람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일 뿐.

 

우리는

하느님의 것.

 

우리가 용서하지 못하고 

붙들고 있는

그의 머리채도 

바로 하느님의 것이라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