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14주간 월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14주간 월요일

 

“내가 저 분의 옷에 손을 대기만 하여도 구원을 받겠지.” (마태9,21)

 

 

열 두해 동안 피를 흘리며 

세파에 시달려온 

가여운 여인에게

관심을 두는 이가 

아무도 없었네.

 

오랜 세월 홀로 병마와 싸우며

그녀가 알게 된 진실은

 

주님만이

자신의 병을 치유하고

구원해 주시리라는

믿음.

 

피 묻은 그녀의 세월이

그분의 옷자락을

간절히 붙잡게 하였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