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나해 부활 5주일

김혜선

나해 부활 제5주일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요한 15,5)

 

 

가지는

나무에 붙어 있지 않으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가 없다네.

 

그러므로

좋은 열매를 맺는

튼실한 가지들은

나무를 떠나지 않고

 

쓸모없는 잔가지들을 쳐줄

주인의 손길을 기다린다네.

 

주인이 

깨끗하게 가지치기를 하는 동안에도

묵묵히 아픔을 견디며

주인께

온전히 의탁한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