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나해 연중 제 9주간 토요일

김혜선

나해 연중 제 9주간 토요일

 

“저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돈을 넣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마르12,43)

 

주님께서는

가난한 과부의 렙톤 두닢을

더 소중히 바라보셨네.

 

우리의 부와 명예나 권력이

아무리 크다 하여도

그분의 마음을 얻지는 못하고

 

아무리 뛰어난 달란트를

가졌다 한들

그분의 눈길을 사로잡지는 못하네.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것은

당신을 생각하는 

우리의 깊은 속마음이라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