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나해 연중 제17주간 화요일

김혜선

나해 연중 제17주간 화요일

“주님은, 자비하고 너그러운 하느님이다.” (탈출34,6)


주님의 자비는

공정과 정의의 길을 걸어가시는
주님께서
모든 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당신의 깊은 속마음이라네.

주님의 자비는

공정과 정의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이들에게
은밀히 보여주고 싶은
당신의
지고지순한 사랑이라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