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10월 2일(수호천사) 완전한 종속

이종훈

10월 2일(수호천사) 완전한 종속

 

예수님이 선택하신 제자들은 거룩하거나 의롭지 않고 소위 말하는 속물들이었다. 예수님을 그리스도라고 고백했지만 그들이 예수님께 거는 기대는 그냥 세속적이었다. 그분이 곧 임금이 될 테니 자신들은 개국공신처럼 서로 높은 지위를 나눠 갖고 부자가 될 것이라고 믿었다. 그러니까 그 때에 임금의 왼쪽과 오른쪽에 앉게 해달라고 청했고(마르10,37), 그들 중 누가 가장 높은 사람인지 논쟁도 하였다(마르 9,34). 게다가 예수님을 돈 몇 푼에 팔아넘긴 이도 있었다. 그들은 우리와 다르지 않았다.

 

그런 그들에게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은 눈으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엄청난 사건이었다. 스승이 옥좌가 아니라 십자가에 달려 계시고, 임금이 아니라 죄인이 돼버렸으니 말이다. 하늘과 땅이 뒤바뀌는 시간이었다. 누가 가장 크냐는 그들의 질문에 예수님은 가장 작은이, 어린이를 그들 한 가운데에 세우시며 “너희가 회개하여 어린이처럼 되지 않으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한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이처럼 자신을 낮추는 이가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 사람이다(마태 18,2-4).” 하고 대답하셨다. 그런 일을 예고하신 셈이었다.

 

이어지는 예수님의 설명을 들으면 어린이는 낮아짐을 상징한다. 높아지려는 의도를 가진 거짓 낮아짐이 아니라 너무 작고 어려서 부모나 어른의 도움 없이는 생존할 수 없는 완전한 종속이다. 어렸을 때 부모님은 하느님이었다. 보호와 양육, 즉 나의 삶이 절대적으로 그분들에게 속해있었다. 하느님의 나라는 그런 마음을 지닌 이들의 것이다. 하느님께 모든 것을 맡겨 삶이 그분에게 완전히 종속된 이들의 나라이다.

 

부모는 하느님이나 슈퍼맨이 아님을 우리는 잘 안다. 어쩌면 그런 척하느라 사는 게 더 버거울지도 모르겠다. 수도생활의 햇수가 더해지며 더 잘 알게 되는 것은 하느님이 아니라 나의 죄스러움이다. 어둠 속에 발견한 아름다운 빛으로 가까이 가면 갈수록 빛보다는 그것에 비추어진 자신의 허물과 상처 그리고 죄스러움이 더욱 잘 보인다. 그리고 그 죄스러움은 뼈와 신경계 속으로 너무 깊숙이 박혀 있어 죽지 않고서는 그 지배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 같다. 아무리 노력해도 늘 그 자리다. 우리는 훌륭한 부모도 충실한 제자도 아니다.

 

예수님은 큰 사람이 아니라 작은 어린이가 되라고 분부하셨다. 하느님 아버지 어머니에게 완전히 종속되어야한다고 가르치셨다. 그렇지 않고서는 하늘나라에 결코 들어갈 수 없다. 고백소에서 부끄러운 과거를 마치 남 얘기하듯 말할 수 있는 것이 예수님의 그 말씀 때문이다. 자신의 영웅적인 노력으로 자신을 구원하지 않고 하느님의 무한한 사랑과 자비를 믿어서 구원받는다. 완전한 종속이 구원이다.

 

예수님, 주님은 사람을 잘 아시니 저를 잘 아십니다. 저도 모르는 것도 아십니다. 저를 이토록 사랑하시니 제가 무엇이 부끄러워 숨기고 감추며 위선을 떨겠습니까? 그 위선의 무게가 저를 짓눌러 삶이 무겁고 어두워집니다. 모든 것이 주님 앞에서는 환하게 드러나 있음을 잊지 않겠습니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부끄러움은 잠깐, 나머지는 신뢰하며 살게 도와주소서. 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258 [이종훈] 7월 4일(첫 토요일 성모신심) 쉬운 하느님의 뜻 (+ mp3) 2020-07-04
1257 [이종훈] 7월 3일(성 토마스 사도 축일) 지금도 일하시는 예수님 (+ mp3) 2020-07-03
1256 [이종훈] 7월 2일 본래 모습 (+ mp3) 2020-07-02
1255 [이종훈] 7월 1일 더 이상한 사람들 (+ mp3) 2020-07-01
1254 [이종훈] 6월 30일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 (+ mp3) 2020-06-30
1253 [이종훈] 6월 29일(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세상 속으로 (+ mp3) 2020-06-29
1252 [이종훈] 6월 28일(연중 13주일) 부르심 (+ mp3) 2020-06-28
1251 [이종훈] 6월 27일(영원한 도움의 성모 대축일) 신뢰를 가르쳐주시는 분 (+ mp3) 2020-06-27
1250 [이종훈] 6월 26일 가난과 연민의 만남 2020-06-26
1249 [이종훈] 6월 25일(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마음을 모아 (+ mp3) 2020-06-25
1248 [이종훈] 6월 24일(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정화 (+ mp3) 2020-06-24
1247 [이종훈] 6월 23일 순수한 지향 (+ mp3) 2020-06-23
1246 [이종훈] 6월 22일 사랑의 하느님, 연민의 예수님(+ mp3) 2020-06-22
1245 [이종훈] 6월 21일(연중 제12주일) 크고 긴 시험 (+ mp3) 2020-06-21
1244 [이종훈] 6월 20일(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 예수님께 가는 길이신 성모님 (+ mp3) 2020-06-20
1243 [이종훈] 6월 19일(예수성심 대축일) 악순환의 고리 끊기 (+ mp3) 2020-06-19
1242 [이종훈] 6월 18일 하느님께 속해 있는 운명 (+ mp3) 2020-06-18
1241 [이종훈] 6월 17일 다시 기도하기 (+ mp3) 2020-06-17
1240 [이종훈] 6월 16일 험담 멈춤 (+ mp3) 2020-06-16
1239 [이종훈] 6월 15일 주님 앞에서 토해내기 (+ mp3) 2020-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