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7월 2일 본래 모습 (+ mp3)

Loading the player...

7월 2일 본래 모습

 

용서는 참 어렵다. 그를 위해서가 아니라 나를 위해서 용서해야 하는 줄 알면서도 잘되지 않는다. 기도하고 결심하지만 막상 그를 마주치면 온몸이 경직되고 마음은 얼어붙는다. 어색한 표정과 엉뚱한 말로 인사하며 그 시간을 빨리 지나쳐버린다. 그리곤 후회하고 자책한다. 다음에도 또 그런다.

 

그가 잘못했다고 하면 그 즉시 용서한다고, 괜찮다고, 다 지난 일이라고 멋지게 말할 준비가 되어 있지만 그런 일은 상상이나 드라마 속에서나 나오는 장면인 것 같다. 그가 나빠서가 아니라 몰라서다. 그의 잘못이 아니라 내가 그로 인해 기분 나쁘고 속상했음을 모르기 때문이다. 나도 마찬가지다. 그러고 보면 의도된 범죄나 우발적인 폭력이 아니라면 우리가 일상에서 받는 용서라는 숙제는 대부분 이해나 인내로 풀 수 있는 것 같다.

 

사람은 하느님을 닮았다. 하느님이 눈 코 입 팔다리를 지니셨다는 뜻이 아니라 그분도 보고 마음을 전하고 행동하신다는 뜻이다. 그리고 하느님은 사랑하신다. 물론 우리보다 더 많이 사랑하신다. 예수님은 사람이 되신 하느님이시다. 우리는 그분 안에서 본래 인간의 모습, 하느님이 처음 빚어 만들어 당신 숨을 불어 넣으셨던 바로 그 첫째 인간을 본다. 그분은 용서하시고 다 내어주셨다. 본래 사람은 그렇게 사람만이 아니라 모든 피조물을 사랑했었다.

 

거의 매일 폭력과 다툼에 관한 기사를 접한다. 그게 세상사의 전부는 아니지만 그런 일이 그것 하나만은 아니라는 것도 안다. 하느님은 우리가 본래 모습으로 돌아오기를 바라신다. 아드님을 희생시켜서까지 우리가 그러기를 간절히 바라신다. 엄마 아빠와 젊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왜 자녀와 손자 손녀들, 심지어 반려동물의 사진을 보며 기뻐하고 행복해하는지 이제 조금은 알 것 같다. 그러니 하느님은 우리가 당신의 마음과 기억 속에 있는 본래 그 모습으로 돌아오기를 얼마나 더 바라실까?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그걸 아주 잘 알고 있고 어떻게 돌아갈 수 있는 지도 안다.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우리에게는 나와 다른 이를 이해하고 인내할 수 있으며 또 용서도 할 수 있는 능력이 주어졌음을 안다.

 

예수님, 친구들 손에 들려온 그 중풍병자를 당신은 무조건 용서하시고 그 즉시 회복시켜주셨습니다. 그게 법을 어기는 거라고 고발당하셨지만 본래 그게 하느님의 뜻이고 그게 본래 우리 모습이었습니다. 그걸 잊고 있었습니다. 본래 그 아름다운 모습을 되찾아갑니다. 잘 쓰지 않아 녹이 슬어 말을 잘 듣지 않지만 그래도 움직이기는 합니다. 용서 말입니다. 자꾸 사용하면 더 잘 될 겁니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그를 만나 마음 안에 일어나는 어색함, 불편함을 잘 견디고 그걸 넘어 이해하고 인내하게 도와주소서. 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290 [이종훈] 8월 5일 가난한 마음 (+ mp3) 2020-08-05
1289 [이종훈] 8월 4일(성 비안네 사제 기념일) 하느님의 얼굴 (+ mp3) 2020-08-04
1288 [이종훈] 8월 3일 마음의 평화 (+ mp3) 2020-08-03
1287 [이종훈] 8월 2일(연중18주일) 배고프고 목마른 사람들 (+ mp3) 2020-08-02
1286 [이종훈] 8월 1일(첫 토요일 성모신심) 하느님의 거처 (+ mp3) 2020-08-01
1285 [이종훈] 7월 31일(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사제 기념일) 주님의 뜻 찾기 (+ mp3) 2020-07-31
1284 [이종훈] 7월 30일 영원한 법 (+ mp3) 2020-07-30
1283 [이종훈] 7월 29일(성녀 마르타 기념일) 캄캄한 부엌 (+ mp3) 2020-07-29
1282 [이종훈] 7월 28일 자라나는 평화 (+ mp3) 2020-07-28
1281 [이종훈] 7월 27일 가톨릭 그리스도인이 사는 방식 (+ mp3) 2020-07-27
1280 [이종훈] 7월 26일(연중17주일) 하늘나라를 보는 마음 (+ mp3) 2020-07-26
1279 [이종훈] 7월 25일(성 야고보 사도 축일) 질그릇에 담긴 보물 (+ mp3) 2020-07-25
1278 [이종훈] 7월 24일 마음 가꾸기 (+ mp3) 2020-07-24
1277 [이종훈] 7월 23일 순진한 낙천주의자 (+ mp3) 2020-07-23
1276 [이종훈] 7월 22일(마리아 막달레나 성인 축일) 회심 (+ mp3) 2020-07-22
1275 [이종훈] 7월 21일 위로와 희망 (+ mp3) 2020-07-21
1274 [이종훈] 7월 20일 2천 년 동안 바뀌지 않는 말씀 (+ mp3) 2020-07-20
1273 [이종훈] 7월 19일(지극히 거룩한 구속주 대축일) 사랑의 믿음 (+ mp3) 2020-07-19
1272 [이종훈] 7월 18일 조용한 힘 (+ mp3) 2020-07-18
1271 [이종훈] 7월 17일 치외 법권 (+ mp3) 2020-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