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나해 6월 10일 미움(+MP3)

Loading the player...

6월 10일 미움

 

처음 고해소에서 살인을 했다는 고백을 들었을 때 마음이 덜컥했다. 진짜로 사람을 죽인 게 아니라 미워하고 험담을 했다는 고백이다. 세상 대부분의 사람들은 살인하지 않는다. 우리가 그 계명을 그렇게 지키면 굳이 그리스도인이 될 필요가 없다.

 

십계명의 살인하지 말라는 계명을 우리는 이렇게 해석한다. 이웃의 몸과 마음을 다치게 하지 않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뒤에서 험담하지 않고, 미운 마음도 가지지 않는다. 아주 조금의 미움도 마음에 남겨두지 않고 그 즉시 다 쓸어 밖으로 버린다. 그리고 나에게 상처를 준 이들을 용서하고 사랑한다. “너희의 의로움이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의 의로움을 능가하지 않으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마태 5,20)”라고 예수님이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사람이 어떻게 그럴 수 있냐고 도전하고 싶어진다. 그렇다고 그게 불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먼저 예수님이 그러셨고 지금도 그렇게 사는 사람 그리고 그러지 못해 고해소에서 하느님의 은총을 청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게 어려운 일이라고 해서 나의 미움을 정당화해서는 안 된다. 그것이 계명을 어기는 일이어서가 아니라 내 영혼이 상처를 입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먼저 그런 나로 인해 하느님이 슬퍼하시기 때문이다. 마지막 날에 결국 다 풀고 떠날 거라면 여기서 당장 풀어주는 게 지혜로운 거다. 나에게 해가 되는 것을 무슨 보물이라도 되는 것처럼 계속 품고 살지 않는다.

 

하느님은 한 처음에 사람을 그렇게 만들지 않으셨다. 예수님이 그걸 증언하셨다. 그분은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모상, 하느님의 이콘이시다(콜로 1,15; 히브 1,3). 하느님께서는 미리 뽑으신 이들을 당신의 아드님과 같은 모상이 되도록 미리 정하셨다(로마 8,2). 쉽지는 않지만 우리는 아무도 미워하지 않을 수 있다. 모든 사람을 좋아할 수는 없어도 사랑할 수는 있다. 그를 위해서는 그게 잘 안되지만 하느님을 기쁘게 해드리려고 그렇게 할 수 있다. 우리가 받은 세례와 견진의 은총 안에 그 능력이 이미 충분히 담겨 있다.

 

예수님, 하려고 하면 할 수 있습니다. 안 하려고 하고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안 됩니다. 주님께서 한 처음에 하느님이 마음에 품으셨던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스스로 모든 이들의 종이 되시며 저희들 안에 가려져 있는 참 인간을 보여주셨습니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핑계 대지 말고 아드님을 더 잘 따르게 도와주소서. 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이종훈] 'Rio 신부의 영원한 기쁨' 일시 중단(6월 14일~23일까지) 안내입니다 2021-06-14
1602 [이종훈] 'Rio 신부의 영원한 기쁨' 일시 중단(6월 14일~23일까지) 안내입니다 2021-06-14
1601 [이종훈] 나해 6월 13일(연중 13주일) 똑같지만 새로운 결심(+MP3) 2021-06-13
1600 [이종훈] 나해 6월 12일(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 고통과 순수 2021-06-12
1599 [이종훈] 나해 6월 11일(예수성심 대축일) 하느님 마음(+MP3) 2021-06-11
열람중 [이종훈] 나해 6월 10일 미움(+MP3) 2021-06-10
1597 [이종훈] 나해 6월 9일 하느님의 기쁨(+MP3) 2021-06-09
1596 [이종훈] 나해 6월 8일 세상사는 참 맛(+MP3) 2021-06-08
1595 [이종훈] 나해 6월 7일 위로(+MP3) 2021-06-07
1594 [이종훈] 나해 6월 6일(성체 성혈 대축일) 체질 개선(+MP3) 2021-06-06
1593 [이종훈] 나해 6월 5일(성 보니파시오 기념일) 충만한 삶(+MP3) 2021-06-05
1592 [이종훈] 나해 6월 4일 해피엔딩과 인내(+MP3) 2021-06-04
1591 [이종훈] 나해 6월 3일 봉헌(+MP3) 2021-06-03
1590 [이종훈] 나해 6월 2일 배부른 일(+MP3) 2021-06-02
1589 [이종훈] 나해 6월 1일(성 유스티노 순교자) 하느님의 것(+MP3) 2021-06-01
1588 [이종훈] 나해 5월 31일(마리아 방문 축일) 가난한 마음(+MP3) 2021-05-31
1587 [이종훈] 나해 5월 30일(삼위일체 대축일) 너에게 맞추기(+MP3) 2021-05-30
1586 [이종훈] 나해 5월 29일(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증언(+MP3) 2021-05-29
1585 [이종훈] 나해 5월 28일 하느님 앞에 설 때는(+MP3) 2021-05-28
1584 [이종훈] 나해 5월 27일 기다림(+MP3) 2021-05-27
1583 [이종훈] 나해 5월 26일(성 필립보 네리 기념일) 자유로운 사람(+MP3) 2021-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