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나해 7월 30일 예배(+MP3)

Loading the player...

나해 7월 30일 예배 

 

“(너희는) 생업으로 하는 일은 아무것도 해서는 안 된다(레위 23, 7.8.35.36).”  

오늘 첫째 독서 레위기에서 이 주님 말씀을 4번이나 듣는다. 안식일과 주님께 예배를 드려야 하는 특별한 날에는 생업에 매달리지 말라는 것이다. 하느님을 믿지 못하는 이들에게 이 말씀은 폭력처럼 들리고, 반대로 믿는 이들에게는 선물처럼 들릴 것이다. 그날은 땀 흘려 일하지 않아도 먹을 것이 생길 것이기 때문이다. 하느님은 이스라엘이 마른 발로 홍해를 건너가게 해주셨고, 광야에서 매일 만나를 내려주시고 바위에서 물이 터져 나오게 하셨다. 그러니 그분은 우리가 온전히 당신만 생각하며 하루를 보낼 수 있게, 진정한 예배를 드릴 수 해주실 것이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하느님을 섬기고 그분께 예배를 드린다. 하느님이 이스라엘을 이집트 노예 생활에서 탈출시키셨던 이유도 그들이 하느님께 예배를 드리고 그분을 위해 축제를 지내기 위해서였다(탈출 3, 12; 5,1). 하느님을 섬기고 그분께 예배를 드림은 삶의 일부가 아니라 그 전체다.


그런데 하느님은 순수한 영이라서 우리가 바치는 어떤 형태의 제물도 필요 없으시다. 우리가 바치는 봉헌금은 하느님이 가져가시는 것이 아니라 교회의 생활과 가난한 이들이 생업에서 손을 떼고 하느님께 온전히 예배를 드리게 하는 데 사용된다. 하느님이 즐겨 받으시는 제물은 돈이 아니라 마음이다. 그것은 하느님이 질투하시지 않게 오직 하느님만 사랑하는 것이다.


21세기에 종교적인 인간을 말하는 것이 시대에 뒤떨어진 것 같이 들릴 수 있다. 교회가 점점 세속화되어 간다는 증거다. 삶이 아무리 다양해졌다고 해도 우리의 믿음은 하나다. 달과 화성에 도시를 만들어도 삶의 본질은 바뀌지 않는다. 사람은 사랑을 원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느님이 바로 사랑이시다. 하느님이 즐겨 받으시는 제물은 당신께 대한 신의고 당신을 아는 예지다(호세 6, 6). 우리는 우리 몸을 하느님 마음에 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바친다. 이것이 우리가 드려야 하는 합당한 예배다(로마 12, 1). 나의 사랑이 하느님께 바치는 제물이고, 충실한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것이 하느님께 드리는 합당한 예배다.


예수님, 진정한 제물은 주님 한 분 뿐이십니다. 저는 이 성작에 담기는 물 한두 방울뿐입니다. 제 생활이 이 성찬례의 연장이고, 예배와 삶이 둘이 아님을 잊지 않게 도와주소서.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하느님께 바치는 것이 저에게는 삼십 배, 육십 배, 백 배 이로움을 깨닫게 도와주소서. 아멘.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688 [이종훈] 나해 9월 17일 돈을 따라다니지 마십시오.(+MP3) 2021-09-17
1687 [이종훈] 나해 9월 16일 만남(+MP3) 2021-09-16
1686 [이종훈] 나해 9월 15일(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고통을 품으신 분(+MP3) 2021-09-15
1685 [이종훈] 나해 9월 14일(성 십자가 현양 축일) 십자가 사랑(+MP3) 2021-09-14
1684 [이종훈] 나해 9월 13일 어떻게 믿는가?(+MP3) 2021-09-13
1683 [이종훈] 나해 9월 12일(연중 제24주일) 줄서기(+MP3) 2021-09-12
1682 [이종훈] 나해 9월 11일 바보들(+MP3) 2021-09-11
1681 [이종훈] 9월 10일 험담중지(+MP3) 2021-09-10
1680 [이종훈] 나해 9월 9일 하늘나라(+MP3) 2021-09-09
1679 [이종훈] 나해 9월 8일(성모님 탄생 축일) 은총이 가득하신 마리아님(+MP3) 2021-09-08
1678 [이종훈] 나해 9월 7일 힘의 근원(+MP3) 2021-09-07
1677 [이종훈] 나해 9월 6일 착한 마음과 십자가의 길(+MP3) 2021-09-06
1676 [이종훈] 나해 9월 5일(연중 제23주일) 사리 분별 능력(+MP3) 2021-09-05
1675 [이종훈] 나해 9월 4일 몸(+MP3) 2021-09-04
1674 [이종훈] 나해 9월 3일 새 옷 갈아입기(+MP3) 2021-09-03
1673 [이종훈] 나해 9월 2일 짐(+MP3) 2021-09-02
1672 [이종훈] 나해 9월 1일(피조물 보호를 위해 기도하는 날) 외딴 곳(+MP3) 2021-09-01
1671 [이종훈] 나해 8월 31일 맑은 정신(+MP3) 2021-08-31
1670 [이종훈] 나해 8월 30일 임마누엘(+MP3) 2021-08-30
1669 [이종훈] 나해 8월 29일(연중 제22주일) 나와 하느님(+MP3) 2021-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