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나해 9월 1일(피조물 보호를 위해 기도하는 날) 외딴 곳(+MP3)

Loading the player...

나해 9월 1일(피조물 보호를 위해 기도하는 날) 외딴 곳

예수님은 기도하셨다. 다른 사람들처럼 회당에도 가셨지만, 당신에게 그곳은 기도보다는 말씀을 선포하는 곳이었던 것 같다(루카 4, 44). 예수님은 산속이나 외딴 곳에서 홀로 기도하셨다. 기도는 하느님과 나의 관계이기 때문에 홀로 있어야 한다. 이 세상에 하느님과 나밖에 없는 것 같은 시간이다.

예수님은 그날 회당에서 말씀을 선포하시고 마귀를 쫓아내셨다. 이어서 시몬의 집에서 많은 병자들을 치료하시며 바쁜 하루를 보내셨다. 그 다음날 날이 새자 기도하시러 홀로 외딴 곳에 계셨다. 그리고 다른 마을로 가셨다. 그 동네 사람들은 실망하고 아쉬워했을 거다. 예수님은 당신의 사명을 잊지 않으셨다. 성공이 아니라 충실이 그분의 삶이었다. 외딴 곳은 나 홀로 있는 시간이고, 하느님과 나 단둘만 있는 시간이다. 그 시간에는 하느님을 온전히 알게 되고 나의 모든 것이 다 드러난다. 그 시간은 기쁜 시간이 될 수 있고 반대로 고통스러운 시간이 될 수 있다.

어제 그제 참 속상하고 마음 아픈 뉴스를 보았다. 힘없는 할머니를 조롱하는 아이들, 자신을 키워준 할머니를 살해한 손자들, 두 여성을 살해하고 기자들 앞에서 폭언과 폭행을 하는 아저씨. 무엇이 그들을 저렇게 만들었을까? 그들을 교도소에 가두고 벌을 주면 잘못을 깨닫고 새사람이 될까? 슬프지만, 왠지 아닐 것 같다. 사람은 바뀌는 게 아니라 바꾸는 거다. 자신이 바꾸어야 한다. 그래서 예수님은 회개하라고 호소하셨다. 하느님도 우리를 바꾸어 놓으실 수 없다는 뜻이다.

그들도 하느님 앞에 홀로 서면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고 아파하지 않을 수 없을 거다. 지난 일들을 바꿀 수 없고 죽어 없어지고 싶어도 그럴 수 없어 지극히 고통스러울 거다. 우리는 함께 살지만 홀로 있는 시간이 정말 필요하다. 그리스도인들에게 그때는 하느님과 단둘이 있을 수 있는 시간이다. 그런 시간에는 어김없이 과거 후회스럽고 부끄러운 언행이 떠올라 괴롭다. 하지만 그것은 벌이 아니라 치료다. 어쩌면 마지막 날 심판대에 서는 연습이고 미리 당겨하는 연옥단련일지 모른다. 세상 사람들이 하루 단 5분 만이라도 하느님과 단 둘이 있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다. 그 시간이 외딴 곳이다.

예수님, 저 같은 죄인도 이렇게 마음 아프니 주님은 얼마나 아프셨습니까? 주님은 그 억울한 십자가의 수난과 죽음도 받아들이실 정도로 아버지가 얼마나 마음 아파하시는 지 잘 알고 계셨습니다. 분노와 단죄가 아니라 통회와 연민이 주님의 뜻임을 다시 한 번 마음에 새깁니다.

영원한 도움이 성모님, 그들이 아드님을 만나게 해주셔서 그들이 마음을 바꾸게 도와주소서. 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707 [이종훈] 나해 10월 6일 구원의 도구(+MP3) 2021-10-06
1706 [이종훈] 나해 10월 5일 손님으로 서 계신 주님(+MP3) 2021-10-05
1705 [이종훈] 나해 10월 4일(프란치스코 성인 기념일) 영성(+MP3) 2021-10-04
1704 [이종훈] 나해 10월 3일(연중 제27주일) 봉헌(+MP3) 2021-10-03
1703 [이종훈] 나해 10월 2일(수호천사 기념일) 어린이(+MP3) 2021-10-02
1702 [이종훈] 나해 10월 1일(소화小花 데레사 성인 기념일) 부끄러움(+MP3) 2021-10-01
1701 [이종훈] 나해 9월 30일(예로니모 성인 기념일) 구원하는 상처(+MP3) 2021-09-30
1700 [이종훈] 나해 9월 29일(대천사 축일) 거짓 없는 마음(+MP3) 2021-09-29
1699 [이종훈] 나해 9월 28일 칼집의 칼(+MP3) 2021-09-28
1698 [이종훈] 나해 9월 27일(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 기념일) 성공지향 유전자(+MP3) 2021-09-27
1697 [이종훈] 나해 9월 26일(연중 제26주일, 세계 이주민과 난민의 날) 사랑을 위한 회심(+MP3) 2021-09-26
1696 [이종훈] 나해 9월 25일 새 인류 그리스도인(+MP3) 2021-09-25
1695 [이종훈] 나해 9월 24일 그리스도의 은총을 받은 이들(+MP3) 2021-09-24
1694 [이종훈] 나해 9월 23일(성 비오 사제 기념일) 하느님을 보는 렌즈(+MP3) 2021-09-23
1693 [이종훈] 나해 9월 22일 선택(+MP3) 2021-09-22
1692 [이종훈] 나해 9월 21일(한가위) 저녁노을(+MP3) 2021-09-21
1691 [이종훈] 나해 9월 20일 시대를 앞서가는 신앙(+MP3) 2021-09-20
1690 [이종훈] 나해 9월 19일(연중 제25주일) 종(+MP3) 2021-09-19
1689 [이종훈] 나해 9월 18일 간직하여 인내로써 자라는 영원한 생명(+MP3) 2021-09-18
1688 [이종훈] 나해 9월 17일 돈을 따라다니지 마십시오.(+MP3) 2021-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