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나해 10월 9일 하느님과 소통(+MP3)

Loading the player...

나해 10월 9일 하느님과 소통

예수님은 당신 출생의 비밀을 언제 어떻게 아셨을까? 당신이 요셉 성인의 아들이 아니라 하느님의 아들이고, 한 남자의 욕망이 아니라 성령으로 말미암아 어머니 마리아의 몸에 잉태되었다는 사실 말이다. 명오가 열리면서 스스로 아셨을 수도 있겠지만 그보다는 때가 되어 성모님이 그 이야기를 다 해주셨을 것 같다. 의로운 아버지 요셉의 이야기까지. 그래야 사람이고 그래서 더 친근하다.

엄격한 율법의 지배를 받던 시대에 어머니 마리아는 죽음을 무릅쓰고 하느님의 제안을 받아들이셨다. 그런 어머니를 예수님은 존경하지 않을 수 없었을 거다. 천사의 말을 믿고 임신 중인 어머니를 아내로 맞아들인 아버지 요셉 성인도 마찬가지였을 거다. 두 사람의 신뢰와 협조로 하느님은 안전하게 세상 안으로 들어오실 수 있었다. 예수님 가족의 이야기는 율법 테두리 밖, 이 세상 밖에서나 벌어질 수 있는 이야기 같다.

하느님은 이 세상 밖에 계시면서 여기 사는 우리와 소통하신다. 세상 사람들은 남자의 도움 없이 어떻게 생명이 잉태될 수 있느냐고 묻는다. 나도 모른다. 하지만 믿는다. 나무 인형이 어느 날에 피노키오가 됐던 것처럼 하느님이 진짜로 진흙 인형에 숨을 불어넣어 사람이 되게 했다고는 믿지 않는다. 우주 역사의 어느 시점에서 수많은 물질이 응집돼서 생명이 생겨나고 또 엄청난 시간이 흘러 동물과 사람이 만들어졌을 거다. 이 이치를 명상과 기도로 관상한 이들이 진흙 인형, 갈비뼈 빼내기, 에덴동산 이야기를 만들었을 거다. 지금 나는 영겁의 시간을 거슬러 이 모든 존재들의 기원인 그분과 소통한다. 그분은 예수님이 아버지라고 부르셨던 바로 그분이다.

인간은 우주의 가족 중 막내 중의 막내다. 그리고 창조주의 아픈 새끼손가락이다. 다른 피조물들은 그분의 말씀을 잘 듣는데 막내만 잘 안 듣는다. 타이르고 겁주고 혼을 내도 그때뿐이다. 그래서 하느님은 당신의 분신이고 가장 사랑하는 이를 세상 밖에서 세상 안으로 들여보내셨다. 그분은 사람들이 당신께 못되게 굴어도 끝까지 하느님 말씀을 잘 듣고 지키셨다. 그게 다 부모에게 배운 거다. 그 덕에 우리는 세상 밖에 계신 창조주 하느님과 쉽게 소통하게 됐다. 참으로 은혜롭고 감사한 일이다. 세상이 다르게 말하고 겁주고 위협하고 비웃어도 사람은 다른 피조물들처럼 하느님 말씀을 잘 듣고 그대로 살아야 한다. 지금은 이해할 수 없는 하느님 말씀들이 많지만, 시간이 지나면 다 밝혀진다. 지금은 믿는다.

예수님, 하느님 말씀을 지키시느라 고단하게 사셨습니다. 하지만 주님은 행복하셨습니다. 주님의 어머니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세상이 다르게 말해도 저는 주님의 말씀을 믿고 따르는 게 가장 행복하게 사는 길이라고 믿습니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아드님께 하셨던 것처럼 제게도 기도와 하느님 신뢰를 가르쳐주소서. 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770 [이종훈] 나해 12월 8일(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 대축일) 이루어지소서(+MP3) 2021-12-08
1769 [이종훈] 다해 12월 7일(성 암브로시오 기념일) 찾아내시는 주님(+MP3) 2021-12-07
1768 [이종훈] 나해 12월 6일 믿음(+MP3) 2021-12-06
1767 [이종훈] 나해 12월 5일(대림 제2주일, 인권 주일) 모두 부자인 나라(+MP3) 2021-12-05
1766 [이종훈] 나해 12월 4일(첫 토요일 성모신심) 엄마 하느님(+MP3) 2021-12-04
1765 [이종훈] 나해 12월 3일(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기념일) 허락(+MP3) 2021-12-03
1764 [이종훈] 나해 12월 2일 하느님 사랑(+MP3) 2021-12-02
1763 [이종훈] 나해 12월 1일 자비와 사랑의 왕국(+MP3) 2021-12-01
1762 [이종훈] 다해 11월 30일(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사도 그리스도인(+MP3) 2021-11-30
1761 [이종훈] 다해 11월 29일 구원의 길(+MP3) 2021-11-29
1760 [이종훈] 다해 11월 28일(대림 제1주일) 사랑의 불(+MP3) 2021-11-28
1759 [이종훈] 나해 11월 27일 한 해 마지막 날에(+MP3) 2021-11-27
1758 [이종훈] 나해 11월 26일 가볍게 해주는 하느님의 뜻(+MP3) 2021-11-26
1757 [이종훈] 나해 11월 25일 신뢰(+MP3) 2021-11-25
1756 [이종훈] 나해 11월 24일(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박해자 이기심과 자애심(+MP… 2021-11-24
1755 [이종훈] 나해 11월 23일 그날보다 오늘 여기(+MP3) 2021-11-23
1754 [이종훈] 나해 11월 22일(체칠리아 성인 기념일) 너그러움(+MP3) 2021-11-22
1753 [이종훈] ​나해 11월 21일(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 종들의 왕국(+MP3) 2021-11-21
1752 [이종훈] 나해 11월 20일 건너감(+MP3) 2021-11-20
1751 [이종훈] 나해 11월 19일 직진(+MP3) 2021-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