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나해 10월 10일(연중 제28주일) 포기와 추종(+MP3)

Loading the player...

나해 10월 10일(연중 제28주일) 포기와 추종

한 부자가 예수님을 찾아와 영원한 생명을 받으려면 무엇을 해야 하느냐고 물었다. 예수님은 살인, 간음, 도둑질, 거짓말하지 말고 부모를 공경하라는 등 우리가 알고 있는 십계명의 일부를 지키라고 하셨다. 예수님의 이 가르침들에는 특별한 게 없다. 굳이 하느님이 주신 계명이라고 하지 않아도 되는 평범한 윤리 규정들이다. 만약 그 부자가 ‘네. 알겠습니다. 그것들을 잘 지키겠습니다.’하고 돌아갔다면 그는 어떻게 되었을까? 영원한 생명을 얻었을까? 그랬을 거다. 예수님이 그렇게 말씀하셨으니까. 영원한 생명을 얻는 데는 어떤 비법 같은 것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그것은 평범한 윤리규정들을 지키는 것으로 충분하다.

그런데 이미 그렇게 살고 있던 그는 어떤 갈증이나 부족함을 느꼈던 것 같다. 그런 그에게 예수님은 포기와 추종을 말씀하셨다. 가진 재산을 모두 가난한 이들에게 주고 다른 제자들처럼 당신을 따르라고 초대하셨다. 하지만 가진 것이 많았던 그는 그렇게 할 수 없어 슬퍼하며 되돌아갔다. 그렇다고 그가 비윤리적이거나 영원한 생명을 얻지 못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지 여기서부터 하느님과 더 가까워지지 못했던 것이 아쉬울 뿐이다. 예수님의 그 초대는 평범한 윤리 규정을 지키는 삶보다 더 높은 단계가 아니다. 그것은 성소다. 수도자가 그 신분 자체로 평신도보다 더 훌륭하거나 거룩하지 않다. 그들은 그런 부르심을 받고 그렇게 살 수 있는 은사도 함께 받는다. 사는 모습과 그 방식이 서로 다른 거다.

후손을 만드는 것은 하느님의 명령이었지만 예수님은 혼인하지 않으셨다. 사람들은 재물을 하느님의 축복이라고 여겼지만, 예수님은 머리를 뉠 곳도 없는 빈털터리였다. 당신을 보호할 그 어떤 것도 가지지 않으셨다. 일상부터 안위와 생명에 이르기까지 당신의 모든 것을 아버지 하느님 손에 맡기셨다. 그분은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셨다. 그분은 먼 미래에 도래할 하느님 나라에 이미 살고 계셨다. 고대하던 하느님 나라가 이미 왔다고 사람들에게 그렇게 당신의 온 삶으로 증언하셨다. 수도자들은 오늘 여기서 예수님이 하셨던 그 일을 이어서 하는 중이다. 그날에는 시집, 장가 가는 일 없이 모두가 평등하고 안전하다. 그들은 하느님 안에서 살아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반드시 오기로 되어 있는 그 날을 지금 여기서 살고 있다.

그 부자에게 그 많은 재산을 처분하는 것은 죽음과 같았을 거다. 하느님 앞에 나아갈 때는 재산은 물론이고 이 몸뚱이도 가지고 갈 수 없음을 잘 알면서도 소유물들을 포기하는 게 그렇게 어렵다. 그것이 얼마나 어려우면 낙타가 바늘귀로 빠져나가는 게 더 쉽다고 말씀하셨을까. 그래서 수도자들은 처음부터 아예 가지지 않기로 서약한다. 그것은 하느님이 직접 그들을 소유하시고 그들의 생명을 책임지신다는 것을 선포하는 것이기도 하다. 하루 피고 지는 들꽃과 다섯 마리에 두 닢에 팔리는 참새들까지 잊지 않고 계신 분이 이 땅에 몇 명 안 되는 수도자들만 챙기시겠나. 그분은 부자도, 가난한 이도, 당신 말을 잘 안 듣는 이도 모두 사랑하시며 당신께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신다. 재물과 하느님을 함께 섬길 수 없다. 무엇을 소유하는 게 끝에 가서 나에게 정말로 이로운지 잊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그때에는 그것만 소유하기를 바란다면 지금부터 그렇게 산다. 포기와 추종은 빠를수록 좋다.

예수님, 주님은 제게 차고 넘치게 베풀어주십니다. 제가 특별해서가 아니라 다른 이들도 그렇게 해주신다고 세상에 알리시는 겁니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저보다는 어머니가 아드님을 더 잘 알게 해주시니 그들을 어머니 손에 맡깁니다. 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720 [이종훈] 나해 10월 19일 잘 기다리기(+MP3) 2021-10-19
1719 [이종훈] 나해 10월 18일(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평화를 위한 음식(+MP3) 2021-10-18
1718 [이종훈] 나해 10월 17일(연중 제29주일) 복음의 기쁨(+MP3) 2021-10-17
1717 [이종훈] 10월 16일(성 제라도 마옐라 축일) 더 멀리 보게 하시는 성령(+MP3) 2021-10-16
1716 [이종훈] 나해 10월 15일(예수의 성녀 데레사 기념일) 믿는 것 말고는 (+MP3) 2021-10-15
1715 [이종훈] 나해 10월 14일 진실만 말하기(+MP3) 2021-10-14
1714 [이종훈] 나해 10월 13일 자유(+MP3) 2021-10-13
1713 [이종훈] 나해 10월 12일 부자 되기(+MP3) 2021-10-12
1712 [이종훈] 나해 10월 11일 바꿀 용기(+MP3) 2021-10-11
열람중 [이종훈] 나해 10월 10일(연중 제28주일) 포기와 추종(+MP3) 2021-10-10
1710 [이종훈] 나해 10월 9일 하느님과 소통(+MP3) 2021-10-09
1709 [이종훈] 나해 10월 8일 예수님 편에서(+MP3) 2021-10-08
1708 [이종훈] 나해 10월7일(묵주기도의 복되신 동정마리아기념일) 섭리에 맡김(+MP3) 2021-10-07
1707 [이종훈] 나해 10월 6일 구원의 도구(+MP3) 2021-10-06
1706 [이종훈] 나해 10월 5일 손님으로 서 계신 주님(+MP3) 2021-10-05
1705 [이종훈] 나해 10월 4일(프란치스코 성인 기념일) 영성(+MP3) 2021-10-04
1704 [이종훈] 나해 10월 3일(연중 제27주일) 봉헌(+MP3) 2021-10-03
1703 [이종훈] 나해 10월 2일(수호천사 기념일) 어린이(+MP3) 2021-10-02
1702 [이종훈] 나해 10월 1일(소화小花 데레사 성인 기념일) 부끄러움(+MP3) 2021-10-01
1701 [이종훈] 나해 9월 30일(예로니모 성인 기념일) 구원하는 상처(+MP3) 2021-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