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나해 10월 19일 잘 기다리기(+MP3)

Loading the player...

나해 10월 19일 잘 기다리기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기다리는 사람들이다. 전례력으로 새해를 대림절 기다림으로 시작한다. 매일 성찬례 중에도 복된 희망을 품고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을 기다리게 해달라고 청한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허리에 띠를 매고 등불을 켜 놓고 있으라고(루카 12, 35)’ 하셨다. 주님이 다시 오실 때까지 잘 기다리라는 분부다. 예수님 시대 옷은 허리에 띠를 매야 활동하기 좋다. 그러면 통옷은 작업복이 된다. 기다리라는 주님의 분부는 문만 바라보고 있으리라는 것이 아니다. 활동하고 일하고 생활하라는 뜻이다. 그리고 밤에 불을 켜놓은 것은 아직 귀가하지 않은 누군가 있다는 뜻이다.

그때가 언제인지는 천사들도 예수님도 모르고 오로지 아버지만 아신다(마태 24, 36). 그러나 주인은 반드시 돌아온다. 집주인이 자기 집을 두고 어디를 가겠나. 부모는 하늘이 무너져도 아이들이 있는 집으로 돌아온다. 착한 목자는 자기 양들의 이름을 불러 그들을 푸른 초원으로 데리고 나간다. 하느님은 반드시 당신 자녀들을 찾아오신다. 찰나를 사는 우리에게 영겁의 우주 역사가 길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시작이 있으니 끝이 있기 마련이다. 이 또한 언젠가 끝난다. ‘시간’이라는 차원도 사라질 거다. 그 사라짐은 파괴가 아니라 완성이다.

내가 여기서 사는 동안 그날을 맞이하게 될지 아닐지 모른다. 그것은 나와 상관없는 일이다. 나는 거기에 아무것도 할 수 없거니와 여기 있으나 저기 있으나 그리고 여기서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는 것을 보나 못 보나 나는 언제나 하느님 편에서 예수님 뒤를 따라가기만 하면 그만이다. 물론 여기서 그걸 보게 되면 기분은 좋을 거다. 여기의 내 삶은 언젠가는 끝나고 주님은 반드시 다시 오신다. 주님이 문을 두드리실 때까지 우두커니 멍하게 기다리지 않는다. 자주 조급해지고 때때로 실망하지만, 그때마다 허리띠를 다시 고쳐 매고 등불을 더 밝힌다.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 주인은 띠를 매고 그들을 식탁에 앉게 한 다음, 그들 곁으로 가서 시중을 들 것이다(루카 12, 37).”

예수님, 찰나를 살면서 자꾸 시간의 주인이신 하느님께 불평합니다. 제 꿈이 이루어지면 기분 좋겠지만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면 행복합니다. 그것을 눈으로 보지는 못해도 그렇게 되게 되어있다고 믿으면 이미 그리된 것입니다. 제 믿음이 부족하니 믿음을 더해 주십시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촐싹거리지 말고 어머니의 눈을 따라 저도 영원을 바라보며 묵묵히 제가 해야 할 일을 하게 도와주소서. 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770 [이종훈] 나해 12월 8일(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 대축일) 이루어지소서(+MP3) 2021-12-08
1769 [이종훈] 다해 12월 7일(성 암브로시오 기념일) 찾아내시는 주님(+MP3) 2021-12-07
1768 [이종훈] 나해 12월 6일 믿음(+MP3) 2021-12-06
1767 [이종훈] 나해 12월 5일(대림 제2주일, 인권 주일) 모두 부자인 나라(+MP3) 2021-12-05
1766 [이종훈] 나해 12월 4일(첫 토요일 성모신심) 엄마 하느님(+MP3) 2021-12-04
1765 [이종훈] 나해 12월 3일(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기념일) 허락(+MP3) 2021-12-03
1764 [이종훈] 나해 12월 2일 하느님 사랑(+MP3) 2021-12-02
1763 [이종훈] 나해 12월 1일 자비와 사랑의 왕국(+MP3) 2021-12-01
1762 [이종훈] 다해 11월 30일(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사도 그리스도인(+MP3) 2021-11-30
1761 [이종훈] 다해 11월 29일 구원의 길(+MP3) 2021-11-29
1760 [이종훈] 다해 11월 28일(대림 제1주일) 사랑의 불(+MP3) 2021-11-28
1759 [이종훈] 나해 11월 27일 한 해 마지막 날에(+MP3) 2021-11-27
1758 [이종훈] 나해 11월 26일 가볍게 해주는 하느님의 뜻(+MP3) 2021-11-26
1757 [이종훈] 나해 11월 25일 신뢰(+MP3) 2021-11-25
1756 [이종훈] 나해 11월 24일(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박해자 이기심과 자애심(+MP… 2021-11-24
1755 [이종훈] 나해 11월 23일 그날보다 오늘 여기(+MP3) 2021-11-23
1754 [이종훈] 나해 11월 22일(체칠리아 성인 기념일) 너그러움(+MP3) 2021-11-22
1753 [이종훈] ​나해 11월 21일(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 종들의 왕국(+MP3) 2021-11-21
1752 [이종훈] 나해 11월 20일 건너감(+MP3) 2021-11-20
1751 [이종훈] 나해 11월 19일 직진(+MP3) 2021-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