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5월 5일(부활 3주일) 배반의 상처와 치유

이종훈

 

5월 5(부활 3주일배반의 상처와 치유 

 

베드로참 인간적이고 순수한 사람이었던 것 같다예수님의 첫째 제자요 수제자라지만 복음서에 나타난 그의 모습은 그런 칭호들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물위를 걸어오시는 예수님을 따라 자신도 그렇게 하게 해달라고 했다가 거센 바람을 보고 겁을 먹어 물속에 가라앉자 이번에는 살려달라고 소리를 질렀다예수님 비유 말씀이 이해가 안 가면 용감하게(?) 그 뜻을 설명해달라고 청했다예수님을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드님이라고 금방 고백해놓고 예수님의 수난예고를 듣고서는 절대 그런 일이 일어나면 안 된다고 했다가 예수님께 호되게 야단을 맞았다어느 날은 함께 지내는 형제들이 정말 미웠는지 그들을 몇 번이나 용서해야 하느냐고 예수님께 하소연하기도 했다그밖에도 그의 인간적인 약점들이 드러나는 이야기를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어찌 보면 예수님의 으뜸 제자라고 불리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스캔들을 복음서는 그대로 전한다결정적으로 그는 스승을 세 번씩이나 모른다고 부인했다모두가 예수님을 버리고 설령 자신이 죽게 되더라도 예수님을 모른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맹세까지 했었다그리고 그는 스승님의 예언대로 부인했고 또 그런 자신을 두고 슬피 울었다그의 언행으로는 수제자가 될 만한 지혜로움이나 듬직함을 찾기 어렵다.

 

부활하신 예수님은 여기저기에서 이렇게 저렇게 제자들에게 나타나셨다단순하게 생각하면 돌아가셨던 분이 되살아오셨으니단 한 번의 만남만으로도 제자들은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변하기에 충분할 것 같은데 그게 그런 게 아니었나 보다그렇지사람이 그렇게 쉽게 안 변하지아무리 하느님이라도 사람을 전혀 다른 사람으로 바꾸실 수 없나 보다그래도 제자들은 조금씩 변해갔다베드로는 일상으로 돌아왔지만 주님이 오셨다는 말에 그 많은 물고기를 버리고 첨벙 물속으로 뛰어들어 주님께로 달려갔다아무리 마음이 급해도 주님 앞에 나아가려니 알몸으로 나설 수는 없어 서둘러 겉옷만 대충 걸치고 그대로 달려갔다주님을 만난다는 기쁨이 세 번씩이나 스승을 모른다고 했던 자신에 대한 부끄러움을 넘어서게 했을 것이다역시 그다운 행동이다.

 

예수님은 제자들을 위해 모닥불을 피워 아침 준비를 해놓으셨다그리고 그 모닥불 앞에서 베드로에게 당신을 사랑하느냐고 물으셨고이에 베드로는 역시 그답게 거침없이 예주님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십니다(요한 21,15).”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뻔뻔하게 어떻게 저런 대답을 할 수 있냐고 비난할 수 있다바로 얼마 전에 모닥불 앞에서 주님을 모른다고 딱 잡아 떼놓고서는 이제는 주님을 사랑한다고 고백하고 있으니 말이다그것도 세 번씩이나어떤 이들은 주님께서 똑같은 상황 속에서 그런 질문으로 그를 아프게 하신다고 하지만그게 아니라 그의 상처를 치유해주시는 것이라고 보는 게 더 사랑과 자비의 하느님께 어울리는 해석이다그는 배반의 상처를 사랑의 눈물로 씻었다(요한 21,17).

 

자신에 대한 이상과 현실은 참 다르다이러저러한 선하고 거룩한 결심들을 하지만 자주아니 매 번 그 약속을 어긴다이렇게 자신의 모습이 초라하니 똑같은 결심을 하는 것이 어렵고 때로는 더 선해지고 거룩해지려는 노력을 포기하고 숨어버리고 싶은 유혹을 받는다맞다그것은 유혹이다내가 그런 줄 주님은 이미 알고 계신다그리고 주님은 그런 나초라하고 유치한 나를 사랑하신다아침 밥상까지 차려주시고가장 아팠고 부끄러운 그 상황을 재현하면서까지 베드로의 상처를 치유해주신 분이 나의 주님우리의 하느님이시다언제나 그렇듯이 희망은 나의 지혜로움이나 굳건한 의지가 아니라 초라하고 유치한 나를 사랑하시는 하느님이다예수님은 당신을 사랑한다면 당신의 양떼들을 잘 돌보라고 말씀하셨다특별한 의식이나 프로그램이 아니라 이웃을 사랑하고 잘 돌봄이 내 배반의 상처를 치유해줄 거라고 가르쳐주시는 것 같다.

 

부활하신 주님피하실 수 있으면서도 그런 모욕과 고통을 받으실 만큼 저를 사랑하신다고 믿게 해주소서사실 그것 말고는 어디에서도 희망을 찾을 수 없습니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어머니의 품안에서 하느님의 무한한 사랑과 자비를 느끼게 해주소서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259 [이종훈] 7월 5일(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사제는 (+ mp3) 2020-07-05
1258 [이종훈] 7월 4일(첫 토요일 성모신심) 쉬운 하느님의 뜻 (+ mp3) 2020-07-04
1257 [이종훈] 7월 3일(성 토마스 사도 축일) 지금도 일하시는 예수님 (+ mp3) 2020-07-03
1256 [이종훈] 7월 2일 본래 모습 (+ mp3) 2020-07-02
1255 [이종훈] 7월 1일 더 이상한 사람들 (+ mp3) 2020-07-01
1254 [이종훈] 6월 30일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 (+ mp3) 2020-06-30
1253 [이종훈] 6월 29일(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세상 속으로 (+ mp3) 2020-06-29
1252 [이종훈] 6월 28일(연중 13주일) 부르심 (+ mp3) 2020-06-28
1251 [이종훈] 6월 27일(영원한 도움의 성모 대축일) 신뢰를 가르쳐주시는 분 (+ mp3) 2020-06-27
1250 [이종훈] 6월 26일 가난과 연민의 만남 2020-06-26
1249 [이종훈] 6월 25일(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마음을 모아 (+ mp3) 2020-06-25
1248 [이종훈] 6월 24일(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정화 (+ mp3) 2020-06-24
1247 [이종훈] 6월 23일 순수한 지향 (+ mp3) 2020-06-23
1246 [이종훈] 6월 22일 사랑의 하느님, 연민의 예수님(+ mp3) 2020-06-22
1245 [이종훈] 6월 21일(연중 제12주일) 크고 긴 시험 (+ mp3) 2020-06-21
1244 [이종훈] 6월 20일(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 예수님께 가는 길이신 성모님 (+ mp3) 2020-06-20
1243 [이종훈] 6월 19일(예수성심 대축일) 악순환의 고리 끊기 (+ mp3) 2020-06-19
1242 [이종훈] 6월 18일 하느님께 속해 있는 운명 (+ mp3) 2020-06-18
1241 [이종훈] 6월 17일 다시 기도하기 (+ mp3) 2020-06-17
1240 [이종훈] 6월 16일 험담 멈춤 (+ mp3) 2020-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