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밈의 가톨릭성인들

[최민정] 성녀 율리아나 팔코네리아

최민정

f112548123c439d534d8c1fa80a94ecd_1654062007_7578.jpg
 

율리아나 팔코네리아(St. Juliana Falconeria)  6월 19일
동정,창설자
피렌체의 팔코니에리 귀족 출신인 성녀는 어려서부터 정숙하고 경건한 생활을 했다.  
마리아의 종 수도회의 제3회원이 되었다가 병자들과 소녀들을 돌보는 공동체를 만들었고, 이는 후에 "성모 마리아의 종 수도회"가 되었다. 성녀는 극기와 고행의 모범이었다.
 
71세로 선종 직전 중태에 빠졌을 때 위궤양이 심해 영성체는 고사하고 식사하기에도 어려운 상태였다. 영성체 허락이 금지되었지만 성녀는 영성체를 간절히 원했다. 하는 수 없이 사제는 성녀의 가슴 위에 흰 포를 깔고 그 위에 성체를 모셔 놓았다. 성녀는 경건히 예수님을 흠숭하면서 숨을 거두었는데, 선종 직후 성체가 사라졌으며, 성녀의 시신을 수습할 때 그 가슴위에는 십자가에 달린 예수님의 형상이 새겨져있는 기적이 일어났다고 한다. 
 
때는 1341년 6월 19일이었다.

말씀이스며드는자리 [더스밈]

the_smim@naver.com

https://www.instagram.com/the_smim/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